마들농요 김완수

마들농요 김완수

서울시 무형문화재 제22호 마들농요

마들농요는 노원구 상계1동 갈월마을(큰마을) 앞들인 마들에서 옛날 모심기와 김매기 할 때 부르던 농요이다. 지금은 상계동 아파트단지로 변한 마들은 모내기할 때 쓰는 볍씨만도 800석을 넘게 뿌렸던 큰들로, 주로 큰말(갈월)・샘말・벽운동・온숫골 사람들이 농사를 지었다.

이 중 갈월이 가장 큰 마을로 90~100호 모두 농가였으며, 이 가운데 30호는 대대로 살고 있는 파평윤씨였다고 한다. 마들의 정확한 유래는 알 수 없으나 상계동에 옛날 역참이 있어 말을 들에 방목하여 키웠기 때문에 생긴 이름이라고도 하고, 상계동 일대가 삼밭이어서 삼밭[麻田]의 마(麻)들에서 유래되었다는 설도 있다. 마들농요는 열소리 계통의 모심는 소리와 호미로 애벌맬 때의 두루차소리, 두 벌 맬 때의 미나리, 다 매갈 무렵의 신나게 부르는 꺾음조가 주가 된다. 그 밖에 ‘방아타령’, ‘네넬넬 상사디야’, ‘우야훨훨’도 논맬 때 가끔 부르기도 하고 들일을 마치고 돌아오면서 부르기도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