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특별시무형문화재에 관한
법령, 지정 절차, 현황, 분야별 보유자 및 보유단체를 소개합니다.

서울특별시 무형문화재 제19호 체메우기

곡물가루나 액체를 거르는 데 쓰는 용구를 ‘체’라 하고 체를 만드는 사람을 통칭해서 ‘체장‘ 혹은 ‘사상(篩尙)이라 한다.

틀은 소나무 · 미루나무 · 솔뿌리 · 대나무 등으로 만들고, 체 메우는 것은 말꼬리털 · 소꼬리털 등으로 만드는데, 오래 보관할 수 없기 때문에 헝겊 · 나일론 천 · 철사 등으로도 만든다. 체를 메우는 구멍 크기에 따라 어레미 · 도듸미 · 중거리 · 가루체 · 고운체 등으로 구분된다. 어레미는 구멍이 제일 넓은 체로 철사나 가늘게 쪼갠 대나무로 메운다. 도듸미는 어레미보다 좁은 체로 철사로 엮는다.

중거리는 중체라고도 하며 천으로 메운다. 가루체는 구멍이 작은 체로 말꼬리털로 메우나, 근래에는 나일론 천으로도 메운다. 고운체는 가늘고 구멍이 아주 작은 체로 말꼬리털로 메운다.

1998년 8월 10일 최성철 씨가 보유자로 인정받아 제작기법을 전승하였으나 2012년 8월 24일 자로 보유자가 없는 상태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