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설 안내

무형문화재는 연극,음악,무용,놀이,의식,무예,공예기술,음식 등 무형의 문화적 소산으로서 역사적 예술적 또는 학술적 가치가 큰 것을 가리킨다.
서울시의 문화재는 1969년부터 지정되기 시작하였고, 1970년도에 그 근거법인 서울특별시 지방문화재보호조례가 제정되었다.
서울무형문화재는 1989년부터 지정되어 오늘에 이르렀다.
무형문화재는 그 특성상 해당 기능을 보유한 ‘사람’이 지정 대상이 된다.
돈화문과 북촌, 두 곳에 위치한 서울무형문화재 교육전시장은 서울시에서 지정한 무형문화재 기능보유자들이 작품을 전시하고, 보유한 기능을 시민 및 관광객에게 교육하는 공간이다.

서울무형문화재 돈화문 교육전시장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10길 13

대표번호  :

02-742-6444

개관일  :

2011년 6월 1일(2018년 5월 15일 재개관)

돈화문 교육전시장은 지하 1층 지상 5층의 건물로, 창덕궁 돈화문 앞에 위치하고 있다.
지하 1층 세미나실, 지상 1층에 전시실, 2층에 사무실, 5층에 다목적실이 있으며,
교육실은 지하 1층에 1개, 지상 2층에 1개, 3층과 4층에 각각 2개로 총 6개가 배치되어 있다.

서울무형문화재 북촌 교육 전시장

주소  :

종로구 북촌로 20-13

대표번호  :

02-745-6444

개관일  :

2005년 9월 1일

헌법재판소 앞에 위치한 북촌 교육전시장은 주변의 다른 건물과 마찬가지로 한옥 건물로 지어져 있다. 전시실과 교육실 1개로 이루어져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