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감상하기 > 장인마당 > 입사장


(choi. Kyo-Jun)




  입사장이란? 입사공구 기법과 문양의 종류


입사장이란 금속기물(金屬器物)의 표면이나 장신구의 표면을 날카로운 작은 정으로 쪼아 다른 금속을 끼워 넣거나 덧씌워 무늬를 만드는 기술을 가진 전통적 수공기능자를 말한다.

금속공예 중에도 입사공예는 매우 섬세한 공력이 드는 부분으로 이미 신라시대부터 높은 수준의 입사공예의 제작유물이 보이고 있다.
현재 전해지는 전통입사 방법 중 하나는 상감입사법(상감기법)이고, 하나는 쪼아서 넣는 입사방법(쪼음질기법)이다. 상감입사 방법은 기물(器物)의 표면에 도안대로 홈을 파고 넣는 방법으로 역사가 깊다. 쪼아서 넣는 입사방법은 입사되는 만큼의 전체 면적을 쪼아서 넣는 방법으로 역사가 짧다.

우리나라 입사공예는 B.C 1~2세기 경 낙랑(樂浪) 출토 유물에서 발달된 입사기교가 보인다.
가야시대로 거슬러 올라가면 고분출토 유물중에 금은사로 입사된 칼자루등이 있다.
삼국시대에 이르러서는 그 유명한 석산신중의 칠지도를 비롯하여, 신라 고분에서는 입사화문환두대도(入絲花紋環頭大刀)가 출토되었는데, 이 입사도(入絲刀)는 매우 가는 금은입사(金銀入絲)로서 정교하게 장식되었다.
고려시대에는 불교용구로서 청동제 향로 정병 향합등의 유물들을 보면 그 시대의 입사공예의 기술이 가장 화려하였던 것으로 생각된다.

고려시대의 나전칠기와 입사상감법은 기교상 매우 뛰어나며, 그 뒤 조선시대로 상감입사미술의 문양이나 형태 등이 그대로 전승되었다.
은입사는 철물의 표면 치레를 위한 기법의 하나로 은사를 덧붙이는 것이 상례지만, 간혹 금입사로 사치를 극하기도 한다.
고려 내지 조선시대 전기에 있어 입사장의 기능 내용이 무엇이었는지 확연하지 않으나 대체로 청동기에 은선을 새겨넣는 일까지를 포함하지 않았나 추정된다. 그러나 조선시대 후기에는 그 지칭을 압축하여 철기에 시문(施紋)하는 은선붙이기 기법으로 굳혀졌다. 주로 철에다 은입사를 하는 이유는 은선의 상감이나 도금이 쉽지 않았던 데 기인한다.

조선시대에 이르러서는 대체로 철제기물위에 날정질을 하여 입사한 기법이 성행했던 것으로 일상생활용구로 촛대 손화로 필통 담배합 등이 있고 무기류에도 투구 말안장 철퇴 등 다양하게 입사치례를 하여 궁중이나 귀족층에서 주로 사용하였던 것으로 짐작된다.

조선 말기에는 입사장만 하더라도 경공장(京工匠) 즉, 공조(工曹)에 2인, 상의원(尙衣院)에 4인의 사금장(絲金匠)이 있다.
대한제국시대 서울의 광교천변에 많은 금속조각장과 금.은입사장들이 있었으며, 이들은 뒤에 이왕실(李王室) 미술품제작소를 거쳐 오늘에 이르고 있다. 입사장으로서 당시 이왕실제작소에서 일했던 사람으로 이학응(李鶴應)이 있었으나 작고하고 홍정실 둥이 뒤를 잇고 있다.

조선시대 후기<은선붙이기 기법>
먼저 은판(銀板)을 은박(銀箔)모양으로 얇게 만들어 좁게 베어낸 것을 가지고 지노처럼 꼬아서 은사(銀絲)를 만든다. 그리고 철기표면을 예리하고 가는 정으로 가로세로 줄줄이 쪼아 꺼스러기를 일군 자리에다 그 부드러운 은사를 놓아가며 두드려 물리는 방법이다. 은입사 기법으로는 갖가지 무늬의 선묘(線描)가 쉽게 이루어 질 뿐 아니라 굵고 가는 획의 표현도 자유로운 잇점이 있다. 또 바탕과 무늬가 흑백으로 배색되어 멋진 시문(施紋)이 된다. 이러한 제품은 연초갑(煙草匣) · 연화구(煙火具) · 화로(火爐) · 자물쇠 · 말안장 등에서 볼 수 있다.



입사공구
입사공구는 기형 제작에서 필요한 공구와 입사할 때 필요한 공구로 나뉜다.
- 기형 제작 공구
곱돌판, 나무판, 꼭두망치(해머), 닥달망치, 풀무, 작두, 베얼레(기형의 곡면을 잡는데 사용하는 공구)등이 있다.

- 입사공구
입사정(入絲釘, 바탕을 쪼을 때 쓰임), 망치(입사망치,소도리, 중도리로 나눔), 송곳정(쪼아 놓은 바탕에 문양 표시에 사용), 도레(원을 표시할 때 사용, 대, 중,소가 있음), 광쇠(입사 후 표면에 광을 내기 위해 사용함), 문양정(특별한 문양을 낼 때 사용함, 긁갱이정, 눈깔정, 용비정, 털정, 돌아갈정, 전자정 등 종류가 많음) 등이 있으며, 그 밖에 금, 은선을 긋는 칼, 무늬를 만드는데 사용하는 각도(角刀) 등이 있다.

- 입사재료를 만드는 공구 중 금, 은, 동선을 만드는 공구
중도리, 납판, 칼, 밀대, 자, 핀셋트, 숫돌, 받침대 등이 사용되고 있다.


▲ 강감기법
▲ 표면처리기법

입사공예의 기법은 크게 두 종류로 나누어 볼 수 있다.
가야 시대로부터 고려시대까지 많이 사용하였던 기법으로 철이나 청동제 기물표면위에 금은사가 들어갈 만큼의 흠을 내어 다져 넣은 강감기법과 다른 한 가지는

조선시대의 기법으로 날카로운 날정을 사용하여 철표면위에 죄우상하방향으로 정자국을 여러번 촘촘하게 내어 그 위에 연한 금은사를 올려 놓아 망치로 두드려 입사한 다음 끝마무리는 옻칠을 하여 부식방지와 착색을 겸한 표면처리기법이다.

- 입사문양의 종류
입사에 이용되는 문양은 대부분 고려시대부터 전통적으로 내려오는 문양을 사용하고 있다.
  • 삼국시대부터 사용되어 오던 문양으로는 연꽃문양, 당초(唐草)문양. 인동문양. 기하학문양, 정(井)자문양, 아(亞)자문양, 기(己)자문양 등이 많이 사용되었다. 신라토기 등에 사용되던 빗살문양, 점선문양, 사격(斜格)문양 등도 보인다.


  • 또 회화에 애용되는 사군자(四君子)류는 조선 중기 이후부터 문인들이 사용하던 기물에서 보인다.
    식물문양으로는 매(梅), 난(蘭), 국(菊), 죽(竹), 석류, 노송 등 오우(五友) 종류가 많이 있고 그 밖에 앵두, 버드나무 등이 사용되기도 하는데 이런 것은 작가가 판단하고 용도에 따라 하거나 주문자의 요구에 따라 입사한다. 이런 문양들은 다른 문양과 함께 입사되었다.


  • 매화는 화병 등에 많이 사용되는데 단매화, 접매화, 일지매화, 화초매화 등 다양하게 표현하며, 또 추상적으로 표현하기도 한다. 난초도 입사문양이며 당초문양은 삼국시대부터 사용했다. 이학응은 세밀하고 장식적이며 정리된 문양으로 표현하였다.


  • 동물문양은 학(鶴), 기린, 거북, 사슴, 박쥐, 호랑이 그 밖에 말, 용, 봉(鳳), 현무(玄武), 소 등 각종 동물을 도안대로 입사하며, 새우, 게, 고기 등 해물도 입사한다. 각종 동물들은 작가의 도안에 따라 입사한다.


  • 선조(線條)문양은 선문양과 점선문양으로 구분된다. 특히 선문양과 점선문양으로 구분된다. 특히 선문양은 기물의 가장자리를 포함하며 기하학적으로 다양한 입사를 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이 중 석쇠문양은 ㄱ, ㄴ, T 등의 형태며 주로 희(囍), 수(壽) 등 길상문자의 주변에 부분적으로 입사하며, 뇌운(雷雲)문양은 만(卍)자, 아(亞)자, 회(回)자 등이 있는데 기물의 가장자리를 처리하는데 사용하는 입사다.


  • 삼각파상(三角波狀) 문양은 직선이 삼각 형태로 연속되는 변화의 일종으로 기하학적으로 계속되는 문양에 쓰이는데 치거문양이라고도 한다.


  • 문자문양은 장수(長壽), 부귀(富貴) 등 문자를 입사하는 문양으로 지금은 별로 사용하지 않는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