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감상하기 > 장인마당 > 중장


(kwon. Mu-Seok)




  활의 역사 종류 및 제작도구 공정과정


활을 만드는 사람을 궁장(弓匠), 화살을 만드는 사람을 시장(矢匠)이라 하며 합하여 궁시장(弓矢匠)이라 한다.
우리나라는 선사시대에서 조선왕조 말에 이르기까지 궁시(弓矢)를 사용해 왔으며 전쟁의 중요 무기였다. <삼국지(三國志)> 위서(魏書) 동이전(東夷傳)을 보면 부여족(夫餘族)이 궁시를 무기로 사용하였으며, 예(濊)에서도 활이 유명하였고, 마한(馬韓), 변한(弁韓), 진한(辰韓)에서도 활의 사용이 활발했음을 볼 수 있다. 따라서 궁시에 관한 이야기도 많다. 즉 활을 잘 만드는 명궁은 신라의 궁장(弓匠)인데, 그가 당(唐)나라에 초청되어 가서 활을 만들었으나 결코 그 비법을 알려주지 않았다는 고사가 있다. 또 활을 잘 쏘는 사람은 이성계(李成桂)로서 그를 신궁(神弓)이라 하였다고 한다.


재료에 따른 종류
활은 재료에 따라 흑각궁(黑角弓)과 백각궁(白角弓)으로 나누는데, 흑각궁은 장궁(長弓), 백각궁은 단궁(短弓)이라 한다. 흑각궁은 중국산 물소뿔로 만드는데 재로 구입이 쉽지 않았다고 한다. 또 국산 뿔로 만드는 것을 백각궁이라 하는데 강인하기는 하나 탄력이 부족하였다. 만드는 솜씨에 따라 개궁(開弓), 경궁(京弓), 영궁(嶺弓)으로 분류하는데, 이와 같은 명칭은 근래에 생긴 이름으로 보인다. 나무로 만드는 목궁(木弓)이 있는데 느티나무, 뽕나무, 버드나무를 재료로 하며, 주로 연습용으로 쓰인다.

제작도구
도구는 흑각을 휘는데 쓰는 뒤집과 활을 얹을 때 쓰는 도지개와 죌 때 쓰는 조막손이와 활을 바로잡을 때 쓰는 궁창(穹窓)과 그 밖에 톱, 대패, 나무망치, 줄, 칼, 송곳, 나무집게, 나무빗, 쇠빗, 풀솔, 도가니, 못탕 등이다.
활은 건조시키는데 15일, 선궁(鮮弓)이라고 하여 활의 강약을 조절하고 아름답게 꾸미는데 15일 정도 있어야 한다.


각궁
후궁·장궁(長弓)이라고도 한다. 각궁의 모양은 시대에 따라 조금씩의 차이가 있다. 크게 2종류로 나눌 수 있는데, 전쟁이나 사냥에 쓰인 것은 궁간상(弓幹桑)·뿔·힘줄·아교·실·칠 등
6가지로 만들고, 운동이나 오락으로 쓰인 것은 궁간상·참나무·대·벚나무·뿔·힘줄·아교 등 7가지로 만들었다. 강(强)·중(中)·연(軟)의 구별이 있어서, 남녀 누구나 자신의 힘에 맞는 것을 쓸 수 있었다.
 
동궁



  • 활의 재료로 대나무나 뽕나무를 화로불에 쪼여 구부리고, 쪼개어 밀실 숯불 등에 구어 건조시킨 뒤 잘 다듬고, 안쪽으로 X자형으로 칼질하며 반드시 마디가 있어야 한다.

  • 뽕나무는 길이 33cm, 너비 3cm 정도 가량 물에 삶은 다음 휜다. 대나무와 뽕나무를 휜 다음 손잡이 부분을 부레풀로 붙이고 뿔(흑각, 백각)을 다듬어 접착시키는데 톱으로 썰어 길이 52cm, 너비 6cm, 두께 8cm 안팎으로 두 가닥 사용하면 된다.
    즉 활의 중앙에 해당되는 손잡이 부분에는 줌통을 다는데 이것을 대림목이라 부른다.

  • 활줄은 소의 힘줄을 나무망치로 두들겨 살점과 기름을 빼나고 실낱같이 만들어 대빗으로 곱게 빗어 살이나 기름을 없애야 하며, 부레풀과 화피(樺皮)가 있어야 한다.

  • 활을 만드는 데는 약 80일이 걸린다. 시기와 재료에 따라 차이가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