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감상하기 > 장인마당 > 민화장


(kim. Man-Hee)




  민화의 역사 민화의 종류


민화의 역사
민화장이란 생활공간의 장식과 민속적인 관습에 따라 대중적인 실용화인 민화를 잘 그리는 사람을 말한다.
민화라는 용어를 처음 쓴 사람은 일본인 야나기 무네요시(柳宗悅)로, 그는 '민속적 회화'라는 의미로 민화라는 명칭을 사용하기 시작했다. 그 뒤 '공예적 회화'라는 글에서 "민중속에서 태어나고 민중에 의해 그려지고 민중에 의해 유통되는 그림을 민화라고 하자"고 주장하였다.

그러나 야나기가 민화라는 용어를 쓰기 이전부터 우리나라에서는 민화에 대한 개념은 있었다. 이규경(李圭景)의 '오주연문장전산고(五州衍文長箋散稿)'에서는 여염집의 병풍 · 족자 또는 벽에 붙어있는 그림을 '속화(俗畵)'라고 칭하였다고 기록되어 있다.

민화의 기원은 선사시대 암각화(岩刻畵)에서 물고기, 거북, 사슴, 호랑이 등에서 민화의 원초적인 화맥을 찾을 수 있다. 고구려 벽화의 사신도(四神圖), 신선도, 백제 산수문전(山水文塼)의 산수도, 등은 민화적 소재이며, 특히 처용설화(處容說話)에서 처용의 화상을 문설주에 붙이면 역신(疫神)이 들어오지 못한다는 벽사를 위한 그림을 대문에 붙였던 풍습은 조선 말기까지도 별성마마 그림 등을 붙이던 풍습으로 이어졌다. 이 밖에도 ≪고려사≫와 ≪조선왕조실록≫ 등에 보이는 세화와 도화서 화원들의 그림에 대한 기록을 볼 때 민화는 우리 민족과 함께 존재해 왔다고 볼 수 있다.

민화와 정통회화의 차이점
민화와 정통회화가 같은 종류로 중복되는 것을 볼 수 있으나, 감상적 회화성에 화관을 둔 정통회화와 실용적 상징성에 화관을 둔 민화와는 차이가 있다.
정통회화에서 볼 수 있는 종류는 민화에서도 대부분 존재하며, 또 민화만이 가지고 있는 대상도 상당히 많아 어느 부류의 그림보다 광범위하고 풍부하다.

우리 민화는 민족문화의 여러 모습을 폭넓게 묘사했으며, 그 중에도 생활철학과 생활감정을 그림 속에서 구체화시키면서 민중의 생활 속에 정착하고 존속해 왔다. 이 속에는 기원(祈願)과 위안으로, 또는 보는 즐거움을 담고 있다. 따라서 민화는 민족의 창의성과 시대상을 엿볼 수 있고, 생활감정과 미의식(美意識)을 느낄 수 있는 민족의 문화유산이다.


민화를 내용상으로 보면 무속(巫俗)ㆍ도교(道敎), 불교, 유교계통과 장식용 민화로 대분된다.
  • 무속과 도교계통의 그림은 장생도(長生圖) 종류로 십장생도(十長生圖), 송학도(松鶴圖), 군학도(郡鶴圖), 해학반도도(海鶴蟠桃圖), 군록도(群鹿圖), 천리반송도(千里盤松圖), 오봉일월도(五峯日月圖) 등이 있다.
  • 방위신(方位神)으로는 청룡(靑龍), 백호(白虎), 주작(朱雀), 현무(玄武), 황제(黃帝) 등이 있고 12지신상(支神像)의 민화는 벽사진경을 위한 민속에 얽힌 작품이다.
  • 호랑이 그림으로는 작호도(鵲虎圖), 호피도(虎皮圖) 등과 산신도(山神圖)에 호랑이를 거느리고 있으며, 그밖에 닭, 개, 사자 그림 등 벽사진경의 뜻을 지니고 있다.
  • 용왕도(龍王圖)는 봉황, 기린과 함께 상서로움을 기원하는 그림이며, 칠성(七星), 별성(別星), 오방신장(五方神將) 등 무속과 관계있는 그림이 많다.
  • 불교계통의 민화로는 산신각, 칠성각 등에 있는 그림과 탱화(幀畵), 심우도(尋牛圖)등이 있다.
  • 유교계통의 민화로는 효자도(孝子圖), 행실도(行實圖), 문자도, 평생도(平生圖) 등 여러 계통의 그림이 있다.
  • 장식용 민화로는 산수화를 비롯해서 화훼(花卉), 영모(翎毛), 초충, 어해(魚蟹), 사군자(四君子), 풍속화, 책거리도〔冊架圖], 문방사우도(文房四友圖), 기명절지도(器皿折枝圖) 같은 정물화 등 많은 종류의 민화가 있다.

 
까치호랑이도(鵲虎圖) / 한국(韓國) 조선(朝鮮)
소장기관 공립(公立) / 서울시립(서울市立)

까치가 앉아 있는 소나무 아래에 커다란 호랑이를 배치하는 방식의 호작도는 민화 가운데 가장 독특한 유형을 보여주는 것으로, 우리 나라 고래(古來)의 민속 신앙과 깊은 관련이 있다. 그림속 에서 가장 비중있게 차지한 호랑이는 귀와 무늬 등이 간략화 되어 있어 맹수라기보다는 익살스러운 모습이다. 호랑이는 산신령과 동일시되기도 하여 나쁜 귀신을 막아 주고 착한 이를 도와주 는 영물(靈物)로 여겨져, 정초(正初)에 붙이는 세화(歲畵)의 주요 소재로 널리 사용되었다. 길조(吉鳥)인 까치는 일 년 내내 좋은 일이 계속되길 바라는 마음을 상징한다. 소나무는 화면의 테두 리에 그려져 전체가 보이지 않으며, 까치 역시 간신히 모습만 드러내는 정도이다.
  산신도(山神圖) / 한국(韓國) 조선(朝鮮)
소장기관 공립(公立) / 서울시립(서울市立)

민화(民畵)풍으로 그린 필자미상의 산신도(山神圖)로, 불교회화의 한 종류이다. 무릎을 세운 채 한손에는 부채를 들고 짚방석 위에 앉아있는 산신과 그 곁에 앉아있는 호랑이, 그리고 쟁반에 복숭아와 녹용을 담고 서있는 동자가 삼각구도를 이루고 있다. 신선이 동물에 올라타거나 혹은 자신의 곁에 동물을 두는 모습과 불로장생을 뜻하는 복숭아나 녹용 등을 그려넣는 것은 신선도( 神仙圖)의 전형적인 도상이다. 산신과 호랑이를 크게 그리고 그 뒤에 동자를 작게 배치하는 형식은 산신도에서 많이 보이지만, 배경의 산 사이에 드러난 해는 말기의 민화풍이다. 그러므로 이 그림은 불화와 민화양식이 합쳐진 작품이다. 이 그림은 능숙하지 못한 필치 등으로 미루어 민간화가의 작품으로 판단된다.

십장생도 (十長生圖) / 한국(韓國) 조선(朝鮮)후기, 소장기관 / 서울역사박물관
십장생을 주제로 그린 민화로 장생도(長生圖)라고 불리기도 한다. 십장생도는 정초에 왕이 중신들에게 새해 선물로 내리는 경우가 많았다. 주로 상류계층에서 새해를 맞아 문에 붙이 는 세화(歲畵)와 오래 살기를 비는 축수용 그림으로 사용되었다고 볼 수 있다. 십장생도는 상상의 선계(仙界)를 형상화한 것으로서 산, 바위 등의 묘사에 화원풍의 청록산수법을 많이 사용하는 등 색채의 아름다움을 최대한 살리는 것이 특징이다. 이 그림은 대각선 구도 를 취하여 오른쪽에는 육상의 장생물을, 왼쪽에는 수중의 장생물을 그렸다. 녹색을 주조로 하고 코발트색으로 포인트를 주는 식으로 산을 표현하였고, 고동색의 땅을 배경으로 붉은 줄기의 소 나무가 화면을 분할하도록 하면서 그 사이사이에 갖가지 장생물이 배치되도록 하였다. 이 십장생도 병풍은 19세기 조선 말기 궁중에서 제작된 10폭 병풍으로서 소장 경위가 확실하고, 구도·화법·채색·보관상태 등이 매우 좋아 가치 있는 자료로 평가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