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감상하기 > 장인마당 > 자수장


(han. Young-Wha)




  자수의 역사 전통자수의 기법 자수문양의 종류 제작과정 자수의 종류


자수장이란 바늘을 사용하여 직물 위에 오색실로 무늬를 놓는 자수기술이 뛰어난 사람을 말한다.
자수는 단순히 수(繡)라고도 하며, 수는 다섯 가지 색(청·황·적·백·흑)을 갖춘 오채(五彩)로 무늬를 놓는 것을 말한다.
자수는 오래 전부터 행해졌는데, ≪삼국지≫ 동이전(東夷傳) 부여조(夫餘條)에 부여 사람들은 회(繪)ㆍ수(繡)ㆍ금(錦)ㆍ계 로 지은 옷을 입었다고 기술되어 있다. ≪삼국사기≫에는 신라 소지왕 때에 이미 금수색견(錦繡色絹)을 민간에서 사용하였다는 기술이 있으며, ≪고려도경≫에는 자수 장식을 한 의전용의 물건 열 가지에 관한 설명이 있다.

통일신라시대, 고려시대를 거쳐 조선시대에 이르기까지 자수는 의생활의 범주를 넘어 생활용품 속에서 광범위하게 그 장식적인 기능을 담당하며 우리민족 고유의 무속신앙과 불교사상과 색채 감각이 어우러져 우리민족만의 독특한 전통자수의 세계를 이루게 되었다.

여인들의 소박한 솜씨로 제작된 생활용품뿐 아니라 조선시대에는 궁중에 수방(繡房)을 따로 두어 고도의 전문성과 예술성을 띈 작품들이 배출되었고 민간에서도 수를 전문으로 하는 부류가 형성되어 안주수, 순창수 등 전문수인들의 손에 의해 다량의 자수상품이 생산되었다.


수를 놓을 때에 사용하는 기법을 문양의 형태에 따라 나누어 보면 선을 잇는 수, 면을 메우는 수, 어떤 무늬를 나타내는 수로 나눌 수 있다. 그 종류로는
  • 점수: 아주 작은 점으로 표현되는 수
  • 이음수: 선을 표현
  • 평수: 넓은 면을 메꾸는 수법으로 메꾸는 면이 틈이 나거나 겹쳐지지 않도록 해야 한다.
  • 가름수: 양쪽으로 갈라져 있는 잎을 수놓는 수
  • 푼사수: 바탕천의 수평결에 따라 푼사로 땀과 땀 사이가 틈이 나거나 겹쳐지지 않도록 홀대로 조정하면서 수 놓는 방법이다.
  • 징금수: 서양 자수의 코칭 스티치와 같은 수법으로 노끈ㆍ굵은 실ㆍ금사ㆍ은사 위에 다른 가는 실로 징그어 주는 기법
  • 자련수: 색의 자연스러운 변화를 표현하는데 이용되는 수
  • 자릿수: 돗자리의 겉모양을 표현하는 기법
  • 속수: 겉수의 입체감을 나타내기 위해 양감(量感)을 표현하는 수
  • 올수: 일정하게 간격을 띄우고 수평으로 수놓는 기법(보통 관수라고 부르기도 한다)
  • 엇겨놓기수: 밑수를 수놓은 다음, 밑수의 색과 유사한 색으로 실과 실사이를 어슷하게 건너주는 수
  • 새털수: 새의 깃털을 표현하는 수
  • 무늬목수: 결의 방향을 규칙적으로 바꾸어 가며 무늬를 만드는 수
  • 삼잎수: 삼나무 잎모양처럼 엮어나간 연속무늬의 기법
  • 솔잎수: 소나무 잎을 수놓을 때 쓰는 수
  • 별무늬수: 별모양처럼 표현하는 수
  • 칠보수: 금ㆍ은사를 사용하여 평사수로 밑수한 위에 징금수하여 기하학적인 문양을 만드는 수
등이 있다.


자수문양을 형태별로 보면
  • 자연문양: 구름ㆍ해ㆍ물결ㆍ산수 등
  • 식물문양: 모란ㆍ연꽃ㆍ사군자(四君子)ㆍ소나무ㆍ석류ㆍ천도(天桃)ㆍ불로초ㆍ단풍ㆍ오동 등
  • 동물문양: 학ㆍ사슴ㆍ거북이가 으뜸이고 원앙새ㆍ용ㆍ봉황ㆍ호랑이 등
  • 상상식물문양: 당화문(唐花紋)ㆍ보상화문(寶相華紋)ㆍ당초문(唐草紋)
  • 물고기문양: 잉어와 어락도(魚樂圖) 등
  • 길상어(吉祥語)문양: 부귀강녕ㆍ만수무강ㆍ수복강녕ㆍ백년동락(百年同樂) 등 한자성어이며, 기하학적인 문양은 떡살문ㆍ문살문ㆍ완자문 등 생활 속에서 얻어진 문양들이다.
  • 인물문양: 주로 신선도ㆍ미인도ㆍ풍속도ㆍ단오도(端午圖) 등과 소설 구운몽(九雲夢)을 수놓은 구운몽도, 사냥모습을 그린 호렵도 등
  • 백년가약을 축원하는 문양: 모란ㆍ바위ㆍ물결 외에 이성지합(二姓之合)ㆍ백복지원(百福之源)ㆍ백년동락ㆍ오복구전(五福具全) 등



재료와 용구
1) 재료
  • 바탕천: 주로 견직물사용
  • 힘받이천: 광목 또는 면직물
  • 실: 견사, 면사 및 금은사
2) 용구
  • 수틀: 장방형 가로막대2, 세로막대2, 둥근막대2, 수틀다리4, 고정못1 (재래식 수틀)
  • 원하는 크기의 정방형인 개량식 수틀(소품을 할때 주로 사용)
  • 바늘: 귀가 크고 길이가 짧은 것
  • 홀대: 수틀의 구멍에 꽂아 실을 꼬을때와 수실의 결을 다듬을 때 사용
  • 금은사 실패: 묵직하고 양쪽 가장자리가 각진 것
  • 복사지: 밑그림을 바탕천에 옮겨 그릴 때 사용

수놓기
1) 수틀 꾸미기
  • 바탕천의 양 끝에 시접을 접은 다음 1센티미터 안쪽에서 홈질
  • 바탕천 길이의 양쪽 끝에 힘받이 천을 대고 길이대로 말아 고정못으로 고정
  • 바탕천을 수틀 구멍과 연결하여 바탕천이 팽팽해지도록 고정
  • 쐐기를 박아서 완전하게 고정
2) 밑그림 옮기기
바탕천과 밑그림 사이에 복사지를 대고 골필로 옮김.
(얇은 바탕천과 밝은 색의 바탕천일 경우: 밑그림위에 바탕천을 놓고 뒷면에서 불빛을 비추어 옮김)

3) 바늘 잡는 방법
오른손은 바탕천 위, 왼손은 아래에 놓고 바늘은 바탕천과 수직이 되도록 꽂음

끝마무리
  • 밑실정리: 바탕천 뒷면의 실이 길게 건너간 것은 1센티미터 정도 남기고 모두 자름
  • 풀칠하기: 오른손 검지로 풀을 으깨어 수놓인 부분만 엷게 얼룩이 없게 바름
  • 증기쐬기: 풀이 다 마르기 전에 수놓은 실과 천이 꼭 붙도록 수놓은 면의 중심쪽을 향하도록 하여 쏘여줌
  • 완성과 보관: 증기를 쏘여 준 작품은 바람이 잘 통하는 그늘에 완전히 건조

실꼬는 방법
  • 보통실꼬기: 실을 홀대어 걸어서 맨 다음 두 줄로 나누어 한줄씩 따로따로 3-4회 첫꼬임을 한후 두 가닥을 합하여 3-4회 끝꼬임을 함.
  • 깔깔실꼬기 : 가는실에 굵은 실을 감은 형태로 입체적인 꼬임이 됨.
  • 우련실꼬기: 두 가지 이상의 색실을 섞어 색상의 변화를 꾀할 때 사용(색의 밝기가 같은 색실끼리 꼬아야 함)

* 자수에 있어서 좀더 자연스럽고 다양한 색상과 농담(濃淡)의 색사를 찾기 위해 천연염료 중 주로 손쉽게 구할 수 있는 식물 염료로 견사(絹絲)를 염색하여 색상을 찾았다.
  • 청색계열: 쪽 취목, 취오동

  • 녹색계열: 갈대, 쑥, 등나무, 꼭두서니, 달맞이, 황백나무

  • 황색계열: 황백나무, 산뽕나무, 회화나무, 치자나무, 울금, 홍화, 양파

  • 황갈색계열: 떡깔나무, 상수리나무, 밤나무

  • 갈색계열: 뽕나무, 갈대

  • 자색계열: 주목, 코치닐, 자초뿌리, 꼭두서니

  • 홍색계열: 홍화, 소목

  • 쥐색계열: 상수리나무, 밤나무, 쑥

  • 차색계열: 매실나무, 벚나무, 물오리나무, 감나무, 호도나무

  • 흑색계열: 떡갈나무, 고로쇠나무


  • 자수의 종류는 옷에 수를 놓는 복식자수, 생활용품에 수를 놓는 생활자수, 감상을 위한 감상자수, 불교의식에 쓰이는 불교자수가 있다.
    • 복식자수: 옷감에 수를 놓거나 수놓은 헝겊을 옷에 붙이거나 하는 두 가지 형태가 있는데 국왕의 대례복을 비롯하여 왕세자ㆍ비빈들의 예복이 전자에 속하고 관료들의 품계를 나타내는 보(補)와 흉배가 후자에 속한다.
    • 생활용품 자수: 부인들이 지아비나 자식을 위해 복을 비는 마음으로 옷과 부수적으로 따르는 용품에 수를 놓는 것인데, 버선, 돌띠, 댕기, 침구류, 방석, 보자기 등을 들 수 있다.
    • 감상자수: 산수도, 십장생도, 화조도, 초충도(草蟲圖), 신선도, 백동자도(百童子圖) 등이 있는데, 주로 자수병풍 이었는데, 지금은 자수액자로 만들어 장식미의 효과를 높이고 있다.
    • 불교자수: 자수의 특성을 알 수 있는 작품으로는 가사(袈裟)와 불경의 지장경ㆍ수불ㆍ번(幡)ㆍ연(輦) 등이 있다.
    전통자수는 병풍에서 노리개에 이르기까지 여성 특유의 섬세함과 정성이 담겨 있다. 따라서 단순한 수공예품의 차원을 넘는 정신적ㆍ예술적 산물로 그 가치가 있다 하겠다.